엄이도령(掩耳盜鈴)

인천올 0 1,031 2011.02.28 20:51


진(晉)나라 명문가에 범씨(范氏)가 있었다. 무상하고 무심한게 세월이라는 것처럼, 몇 세대를 거치면서 범씨가는 몰락의 길을 걸었다. 집안이 어수선하자 자연 도둑이 들끓었다.
어느 날 한 어리석은 도둑이 소문을 듣고 종을 훔치러 들어갔다. 주위를 둘러보니 다행히 아무도 없었다. 그는 그 종을 몰래 등에 지고 가려고 했다. 그러나 종은 꿈적도 하지 않았다. 종은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크고 무거워 도저히 훔쳐내 올 수가 없었다.별의별 방법을 다 궁리해 보았지만 허사였다. 하는 수 없이 종을 깨뜨려 조각 내어 가져가기로 하고 커다란 망치를 가져와 힘껏 종을 내리쳤다.
"쿵!" 천지를 진동하는 듯한 소리가 낫다. 그는 깜짝 놀랐다. 누군가 소리를 듣고 달려와 종을 놓고 다툴 것만 같았다. 당황한 나머지 그는 얼른 자신의 귀를 틀어 막았다. 다행히 아무 소리도 들리지 않아 비로소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呂氏春秋(여씨춘추)에 나오는 寓話(우화) 한 토막으로 뻔한 사실을 가지고 또 얕은 수를 써서 남을 속이려 들 때 하는 말이다.

[출전]《여씨춘추》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