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의 잠꼬대

인천올 0 517 2011.03.12 16:53


중년부인이 의사를 찾아와 말했다.

“실은, 제 남편의 잠꼬대 때문에 찾아왔어요.”

“그래요? 증세가 어떤가요?”

“요즘 들어 새벽에 귀가하는 날이 많은데. 그나마 잘 때 잠꼬대가 무척 심해졌어요.”

“예. 그렇군요. 잠꼬대를 덜하게 하는 약을 처방해 드리겠습니다.”

“아닙니다. 그게 아니에요.”

부인이 독기를 품은 표정으로 말했다.

“무슨 소리를 지껄이는지 알아듣게끔 발음을 확실하게 해주는 약을 지어주세요.”

Comments